'런닝맨' 전소민, 이상형 이제훈에 "몸에 형광등 켜 놓은 듯 빛이 나"…설렘 폭발

작성 : 2020-10-25 17:28:20

조회 : 307

'런닝맨' 전소민, 이상형 이제훈에 "몸에 형광등 켜 놓은 듯 빛이 나"…설렘 폭발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전소민이 이제훈의 등장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25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꾼 대 꾼-얼굴 없는 도굴왕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는 빨간 ATV 타고 화려하게 등장했다. 가장 먼저 등장한 이는 배우 이제훈. 그의 등장에 멤버들은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이때 전소민은 김종국을 향해 게스트가 누구인지 물었다. 그러자 김종국은 이제훈이라고 일러줬다. 이에 전소민은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종국은 "얘 좋아한다. 얘 지금 기습당했어. 이제훈이라고 했더니 기습당했어"라고 놀렸다. 이후에도 전소민은 이제훈을 향해 "빛이 난다. 몸 안에 형광등을 켜 놓은 거 같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유재석은 "소민이가 도톰한 입술을 가진 이제훈이 이상형이라고 언급한 적 있다"라고 했고, 멤버들은 다르 날과 다르게 화려하게 꾸미고 온 전소민에게 "정보가 흘렀네. 알고 있었네"라며 짓궂게 굴었다.

이후 이제훈은 맛보기 도굴에서 전소민 앞쪽이 장소가 수상하다고 했다. 이에 전소민은 "아니다. 이거 내 거다. 내가 찜해 놓은 거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이제훈을 가리키며 "네가 찜해 놓은 건 이제훈 아니냐"라고 해서 전소민은 수줍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