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주장 A씨 "찬열이 친구들 입단속 시켜...정신차려라" 저격

작성 : 2020-10-30 10:06:07

조회 : 2802

지인 주장 A씨 "찬열이 친구들 입단속 시켜...정신차려라" 저격
엑소 찬열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엑소 찬열을 향해 전 여자친구에 이어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또 다른 인물이 "정신을 차려라."라며 공개 저격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자신의 SNS에서 "찬열은 욕심을 넘어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 있는 친구였다. 백현으로부터 알게 돼 좋은 녀석이라고 생각했지만 소문이나 언행 때문에 친구로만 지내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말하는 것을 조심하라'고 했더니 '이래도 좋아해 줄 사람은 좋아해 준다'고 했다. 그건 기만이다. 좋아해 주고 응원해준 사람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없다."면서 음악에 대해서도 "핸드싱크나 하면서 음악 운운하지 말라. 넌 음악에 소질이 없다. '음악생활에 지장 주면 죽어버리겠다'는 말 입에 달던 너"라고 앞서 한 전 여자친구의 주장을 힘을 싣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하라. 친구들에게 사과하라. 전화해서 입단속시키려는 넌 아직 멀었다."면서 "제발 정신차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A씨가 작성한 글의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아이린의 갑질 논란 당시와 비슷한 양상으로, 최초의 폭로글 이후 지인들이 출처나 진위여부가 불분명한 글을 작성해 논란을 확산시키는 게 적절치 않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찬열과 3년 가까이 교제했다고 주장하는 전 여자친구는 "승무원, 걸그룹, 유튜버, BJ 등 10명 이상의 여성들과 놀아났다."며 사생활 문제를 폭로하고 나서 파문이 확산됐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