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정글의 법칙' 사냥 김병만X배달 기도훈X보관 박세리…바다 탐사 '완벽한 분업' 눈길

작성 : 2020-11-01 14:19:31

조회 : 110

[스브스夜] '정글의 법칙' 사냥 김병만X배달 기도훈X보관 박세리…바다 탐사 '완벽한 분업' 눈길
정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역시 병만족장은 병만족장이었다.

31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바다 탐사에 나선 김병만과 기도훈, 박세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만은 기도훈을 이끌고 바닷속을 누볐다. 기도훈은 처음 보는 바닷속 풍경에 황홀해했다. 그리고 이때 김병만은 바닷속에서 뿔소라를 잔뜩 찾아내 소리쳤다.

이에 기도훈은 "족장님 제가 갈게요"라며 움직이는 장바구니를 자처했다. 족장님이 뿔소라를 잡으면 기도훈은 그것을 받아 바로바로 박세리에게 전달했다.

그리고 병만족장은 바위틈으로 도망가는 무언가를 찾았다. 그는 "뿔소라 이런 걸 줍다가 소라도 아니고 불가사리도 아닌 게 있더라. 문어였다"라고 했다.

병만족장은 먹물을 뿜어내며 전력질주로 도주하는 문어를 끝까지 추적했지만 결국 놓치고 말았다. 이에 병만족장은 "도훈아 네가 열심히 이거 주워. 난 문어 잡을게"라며 기도훈에게 뿔소라 채집을 맡기고 자신은 더 깊은 바닷속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그는 끈질기게 문어 추적에 나섰고 몇 번의 시도 끝에 결국 문어 사냥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세리는 "우와 크다"라며 "진짜 잡았다. 대박이다"라고 흥분했다.

박세리는 "역시 족장님은 못하는 게 없다. 끝내준다"라고 엄지를 치켜올렸다. 그리고 김병만은 기도훈의 바다 탐사는 계속되어 관심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