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황태자' 홍석천 "과거 연 매출 70억…돈 안 갚은 연예인도 있다"

작성 : 2020-11-01 14:30:21

조회 : 3719

'이태원 황태자' 홍석천 "과거 연 매출 70억…돈 안 갚은 연예인도 있다"
홍석천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레스토랑 사업을 접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플러스 '고민 환전 쩐당포'에 출연해 인생 스토리와 경제적 고민을 털어놨다.

서울 이태원에 10개가 넘는 레스토랑을 열면서 '이태원의 황태자'로 불리던 홍석천은 "가장 잘 됐을 때 연매출 70억 정도를 벌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남는 게 별로 없었다"면서 "2년 전 겨울에 패혈증을 앓아서 생명의 위기를 느껴 2년 전부터 가게를 정리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왜 미친 듯이 일만 했을까'라고 생각한 뒤 조금씩 정리를 해왔다"고 심경의 변화를 전했다.

특히 올 초부터 불어닥친 코로나19 사태는 사업을 정리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홍석천은 "코로나19로 마지막 가게까지 정리하게 됐다"고 알렸다.

돈을 많이 벌었을 때에도 말 못할 속앓이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돈을 빌려달라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 홍석천은 "예전에 알던 대학 선배까지 빌려준 적 있는데 단 한 번을 제외하고는 한번도 빌려준 돈을 돌려받은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홍석천에게 빌려간 돈을 갚은 주인공은 가수 왁스였다. 홍석천은 "왁스가 해외 공연 갔다가 급전이 필요하다길래 1000만원을 빌려줬는데, 약속한 날짜에 정확히 입금해 줬다"며 "이후에도 지금까지 절친으로 돈독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동료 연예인 중에서도 내게 돈을 빌려간 뒤 아직까지 안 갚은 사람이 있다"며 충격 고백을 했다. 그는 "그 연예인은 아직도 방송 중이고, 때때로 방송국에서 마주치면 미안하다는 눈빛을 보낸다. 그럼 그냥 넘어간다"고 대인배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이제는 빌려줄 돈도 없으며 빌려주지 않기로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홍석천은 "두 아이를 뒷바라지하기 위해 돈을 모아야 한다"고 밝히며 "입양한 두 조카를 위해 유학자금 마련이 시급하다. 2년 안에 4억~5억의 돈을 만들 수 있을지 고민이다"이라고 경제적 고민을 밝혔다.

이날 홍석천은 재정 상황을 점검 받았고 현명한 투자에 대한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