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아내 은보아와 '동상이몽2' 첫 등장…부부 육탄전까지 발발?

작성 : 2020-11-02 18:35:57

조회 : 791

오지호, 아내 은보아와 '동상이몽2' 첫 등장…부부 육탄전까지 발발?
오지호 은보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오지호가 아내 은보아 씨와 에서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2일 밤 방송될 SBS (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오지호♥은보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다. 지난 2014년 3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 후, 어느덧 결혼 7년 차를 맞은 오지호가 아내 은보아 씨와 '동상이몽2'의 새로운 운명 부부로 합류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연예계 대표 '조각미남'이라 불려 온 오지호가 남편으로서는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그 가운데 오지호는 기상 직후 민낯에도 굴욕 없는 완벽 비주얼을 뽐내 모두를 감탄케 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오지호는 전등 하나도 제대로 갈지 못하는 등 집안일에 있어서는 의외의 '허당' 면모를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연예계 대표 '짐승남'이라 불릴 정도로 탄탄한 근육을 소유했음에도 불구하고 집안일을 할 때는 전혀 힘을 쓰지 못하는 오지호의 모습에 MC들 역시 "진짜 말도 안 된다", "연기하는 거 아니냐"며 당황스러워했다.

그런가 하면 부엌 식탁 한쪽에서 다소 불쌍한(?) 모습으로 혼밥을 즐기는 오지호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오지호는 "결혼 후 7년째 혼밥을 하고 있다"며 기상천외한 식단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과연 오지호의 짠내 나는 혼밥 식단은 무엇일지, 비주얼만 열일 하는 '허당 남편' 오지호의 모습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지호의 아내 은보아 씨는 등장만으로도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특히 은보아 씨는 특유의 '노필터' 돌직구 화법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은보아 씨의 시원시원한 언행을 지켜보던 MC들 모두 "대장부 같다", "조용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말로는 절대 못 이기겠다"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은보아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잘생긴 남편과 살면 어떠냐?"는 질문에도 예상치 못한 답변을 해 오지호는 물론 지켜보던 모든 이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에 참다못한 오지호가 인터뷰 중단을 요청하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지고 말았다고 한다.

한편 두 사람의 집에서는 25년간 묵혀왔던 오지호의 '비밀 편지'가 발견됐다. 아내는 오지호를 피해 편지의 내용을 확인했고, 이내 표정이 싸늘해졌다. 이에 당황하며 편지를 숨기려는 오지호와 편지 속 진실(?)을 파헤치려는 은보아 씨 사이에 육탄전까지 벌어지고 말았다고 한다.

'반전 매력' 넘치는 새 운명 부부 오지호♥은보아의 모습은 2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