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과 소름 '펜트하우스', 월화극 최강자 입지 굳혔다 '최고 13.3%'

작성 : 2020-11-03 09:37:28

조회 : 741

충격과 소름 '펜트하우스', 월화극 최강자 입지 굳혔다 '최고 13.3%'
펜트하우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유진이 전혀 예측할 수 없던 충격적인 반전과 마주하면서 안방극장에 소름을 유발했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13.3%, 수도권 시청률 12.3%(2부)를 달성하며 월화극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 여기에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4.5%를 기록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의문의 남자로부터 병원에 누워있는 주혜인(나소예)이 친딸이 아니며, 자신의 친딸은 따로 있다는 사실을 듣고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천서진(김소연)의 위압으로 좌절하고 있던 오윤희(유진)가 딸 배로나(김현수)의 청아예고 합격 전화를 받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유발했다.

극 중 심수련은 17년 동안 병원에 누워있는 친딸 주혜인을 간호하던 중 누군가 던지고 간 '당신은 주단태(엄기준)에게 속고 있다. 주혜인은 당신 딸이 아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쪽지를 읽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심수련은 유전자 검사에서 주혜인이 자신의 친딸이 아님이 사실로 밝혀지자 혼란에 빠졌다. 주단태에게 의심이 생긴 심수련은 주단태의 서재를 몰래 뒤지다 반지가 껴진 남자의 약지 손가락을 발견했고, 순간 17년 전 결혼을 약속했던 남자가 괴한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던 당시, 한 남자의 실루엣을 보면서 정신을 잃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바로 그때 의문의 남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고, 심수련은 친딸이 살아있으며 이 모든 것은 주단태의 짓이라는 진실을 깨닫고 절규했다.

이어 심수련은 2005년 12월 소망 보육원에서 남색 점퍼에 싸여있던 아이를 찾으라는 문자를 받고 달려갔지만 소망 보육원이 이미 폐원을 했단 사실이 절망했다. 하지만 심수련은 심부름센터를 통해 원장을 찾아냈고, '소망보육원 2005년 신입원아 명단' 서류철을 받아 드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반면 오윤희는 청아예고 입시에서 불합격한 딸 배로나로 인해 괴로워했다. 더욱이 청아예고 시험장에서 실수를 했던 하은별(최예빈)이 합격했다는 소식을 접한 배로나가 무작정 천서진(김소연)의 레슨실로 찾아가 하은별과 실랑이를 벌이던 끝에 결국 경찰서로 가게 됐다. 경찰서로 달려간 오윤희는 천서진의 변호사 이규진(봉태규)이 트로피를 들고 천서진을 위협하는 자신의 영상까지 꺼내 보이며 합의금 1억원을 요구하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 억울함을 토해냈다.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자신의 딸을 받아달라며 무릎을 꿇고 사정을 했지만 천서진은 "합격한 애들 중 누구 하나 죽여서라도 네 딸 입학시키지 그래?"라며 비아냥거렸다. 급기야 오윤희는 수석 자리에서 잘릴 위기에 놓였다는 민설아(조수민)의 뒤를 밟았지만, 불쌍하게 살고 있는 민설아의 모습에 마음을 돌려 자리를 떠났다. 이후 천서진의 남편 하윤철(윤종훈)은 첫사랑이었던 오윤희를 위해 합의금 1억을 대신 건네며 사건을 종결시켰고, 만취한 채 헤라팰리스를 찾은 오윤희는 비틀거리며 파티장 쪽으로 걸어 들어갔다. 다음날, 집 소파에서 잠이 깬 오윤희는 배로나가 청아예고에 합격했다는 전화를 받았고, 이내 합격생 중 한 명이 사망했다는 소식과 자신의 손에 묻은 피에 "설마 내가?"라며 기겁하는 모습이 엔딩으로 펼쳐지면서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민설아는 청아예고 입학 취소 위기에 놓이자 헤라팰리스 아이들이 자신을 괴롭혔던 현장 녹취록을 헤라팰리스 부모들에게 보내는 대담함을 드러냈다. 더욱이 민설아는 입학 포기 각서를 쓰라고 협박하는 천서진에게 주단태와의 밀회에 대한 증거 영상이 있다고 반격했고, 이에 주단태와 천서진이 민설아를 헤라팰리스로 유인해 감금하는 모습으로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펜트하우스' 4회는 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