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추락사 조수민 친모였다"…'펜트하우스', 부동의 월화극 1위 '최고 16%'

작성 : 2020-11-04 09:50:52

조회 : 1581

"이지아, 추락사 조수민 친모였다"…'펜트하우스', 부동의 월화극 1위 '최고 16%'
펜트하우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펜트하우스' 이지아가 친딸 조수민의 죽음과 엄기준, 김소연의 밀회를 눈앞에서 목격하면서 복수의 화신으로 흑화 될 것을 예고했다.

지난 4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4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16%, 수도권 시청률 15.1%(2부)를 기록하며 4회 연속 월화극 1위를 달성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6.3%(2부)를 기록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친딸 민설아(조수민)의 존재를 알게 되자마자 민설아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도,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심수련이 주단태(엄기준)와 천서진(김소연)의 밀회 장면을 두 눈으로 지켜보는 '소름 엔딩'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심수련은 소망보육원 관련 서류를 뒤진 끝에 자신의 친딸이 다름 아닌 민설아였음을 알게 돼 소스라치게 놀랐다. 친딸을 찾은 기쁨에 민설아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자 초조해하며 헤라팰리스로 향했다. 이어 심수련이 파티장으로 내려가는 펜트하우스 전용 엘리베이터에 올라탄 그 시각, 감금됐다가 도망치던 민설아는 누군가에 의해 추락했고 엘리베이터 안에 있던 심수련은 그 모습을 고스란히 목격, 절규하며 정신을 잃었다.

이후 파티를 즐기고 있던 고상아(윤주희)가 헤라팰리스 분수대 헤라 여신상 위에 떨어져 죽어있는 민설아를 발견했고, 이어 천서진, 주단태, 강마리(신은경), 이규진(봉태규), 하윤철(윤종훈)까지 모두 분수대 현장을 확인, 혼란에 빠졌다. 행사를 망치지 않기 위해 사건을 은폐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주단태, 이규진, 하윤철은 시체를 민설아가 살던 보송마을로 옮겼고 천서진, 강마리, 고상아는 피로 얼룩진 분수대를 치우기 시작했다. 더욱이 천서진은 민설아 가방에 있는 노트에 유서까지 작성해놔 민설아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했다.

엘리베이터에서 기절했던 심수련은 자신의 방에서 눈을 뜬 후 급하게 파티장으로 내려갔지만 추락했던 민설아에 대한 흔적이 전혀 남아있지 않았던 상태. 그러나 분수대 헤라 여신상에 걸쳐져 있던 민설아의 운동화 한 짝이 발견되면서, 심수련은 헤라팰리스 입주민들이 민설아의 죽음을 감췄다고 확신했다. 특히 심수련은 민설아가 살던 곳에 화재가 났다는 소식에 달려갔다가 현장에서 민설아의 유서가 발견됐다는 말에 누군가 민설아를 난간에서 밀쳤던 모습을 떠올리며 분노로 오열했다.

이어 심수련은 민설아가 실린 구급차를 따라가던 중 자신을 가로막은 차를 피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했고 온몸이 묶인 상태로 병실에서 눈을 떴다. 그리고 자신의 눈앞에 서 있던, 자신에게 친딸의 존재에 대해 알려준 사람이 주단태의 비서 윤태주(이철민)였음에 경악했다. 윤태주는 주단태의 명령으로 신생아였던 민설아를 버리려 했지만 차마 그럴 수 없었다며 털어놨고 이를 들은 심수련은 주단태의 악행에 분노의 치를 떨었다.

심수련은 윤태주를 시켜 화장되려던 민설아의 시신을 바꿔치기한 후 죽은 민설아를 향해 미안하다고 사죄하며 통곡했다. 그리고 민설아의 몸 속에서 발견된 SD카드를 움켜쥔 채 복수를 다짐했다. 그러나 심수련은 자신의 집에서 버젓이 밀회를 즐기던 주단태와 천서진의 모습에 놀라 주저앉았고, 심수련이 있는 쪽으로 주단태가 다가오는 소름 엔딩이 펼쳐지면서 숨 막히는 긴장감을 안겼다.

'펜트하우스' 5회는 오는 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