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없으면 안 먹어"…'골목식당' 출격 허재, 깐깐한 시식 '긴장'

작성 : 2020-11-04 15:04:24

조회 : 258

"맛 없으면 안 먹어"…'골목식당' 출격 허재, 깐깐한 시식 '긴장'
골목식당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농구대통령' 허재가 에 등장해 긴장감을 선사한다.

4일 방송될 SBS 에서는 27번째 골목인 '동작구 상도동 골목' 네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소고기 국수 합격점을 받은 '잔치국숫집'은 한 주간 백종원의 조언대로 소고기 고명을 이용한 주먹밥을 연구했다. 소고기 주먹밥을 시식한 백종원은 "이게 문제다"라며 주먹밥의 퍽퍽함을 지적했고 즉석에서 맛 향상을 위한 솔루션에 나섰다.

한편, 가게에는 중앙대학교 출신 허재가 방문했다. 허재는 시식 전 "전 맛없는 음식은 안 먹는다"라며 솔직한 평가를 예고해 사장님을 긴장케 했다. 이어 사장님의 신메뉴를 맛본 허재는 "옛날에 먹던 잔치국수랑 맛이 다르다"라며 젓가락을 내려놨다. 소고기 국수가 허재의 입맛을 사로잡았을지 여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다음 가게는 솔루션에 난관을 겪고 있던 '하와이언 주먹밥집'이다. 백종원은 고민 끝에 부부 사장님을 위한 맞춤 메뉴인 라면을 제안했고, 비법 양념장과 토핑으로 가게만의 특색을 잡고자 '며느리도 알면 안 될' 매운 맛&순한 맛 라면 레시피 2종을 전수했다.

이 라면을 맛본 부부 사장님은 "너무 맛있다.", "계속 당기는 맛."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심지어 홍콩에서 먹어본 라면이 떠오른다고 말해 그 맛을 궁금케 했다. 일주일 후, 부부 사장님이 연습한 라면을 확인하기 위해 '서당개 협회'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가게에 방문했다.

동갑내기 남편 사장님이 마음 쓰였던 MC 김성주는 부부 사장님을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해 모두의 감동을 자아냈다. 특히, 김성주의 선물로 완벽 변신에 성공한 부부 사장님을 보고, 뒤늦게 방문한 백종원도 놀랄 정도였다. 이어 백종원은 부부 사장님의 라면을 시식하며 최종 점검에 돌입했다.

이밖에 간마늘을 넣어 맛의 변화가 있었던 '닭떡볶이집'에서는 사장님의 속마음이 공개됐다. 사장님은 지난 촬영 이후, 기존 떡볶이 맛으로 방향을 결정하며 백종원에게 일주일간 고민했던 문제들을 털어놓았다. 이에 백종원은 닭 잡내 제거법부터 사이드 메뉴 선정, 가격 책정 등의 기본적인 문제는 물론 손님의 편의 문제 해결을 위한 방법까지 전수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점심 장사를 시작한 닭떡볶이집은 백종원의 예상대로 손님들의 호불호가 갈리기 시작했으나, 맛에 이어 먹는 방법에 대한 새로운 호불호가 등장해 백종원을 놀라게 했다.

감탄을 부르는 '동작구 상도동 골목'의 새로운 메뉴들은 4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