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가니'→'부산행'→'서복' 공유, 이번엔 '박보검 지킴이'

작성 : 2020-11-05 11:06:40

조회 : 82

'도가니'→'부산행'→'서복' 공유, 이번엔 '박보검 지킴이'
공유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도가니' '부산행'과 드라마 '도깨비' 등에서 활약한 공유가 신작 '서복'에서 박보검 지킴이로 나선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그간 여러 작품에서 누군가를 지키는 역할을 하며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공유가 이번에는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으로 분한 박보검을 지킨다.

지난 2011년 청각장애학교에서 교사들에게 학대당한 아이들의 실화를 그린 영화 '도가니'에 출연한 공유는 상처 받은 아이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위해 세상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는 미술교사 인호로 열연한 바 있다.

2016년 한국형 좀비 열풍의 시작을 알린 영화 '부산행'에서는 전대미문의 재난 속 딸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는 아버지 석우 역을 맡아 뭉클한 부성애를 선보이며 천만 배우 반열에 올랐다.

같은 해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도깨비'에선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를 맞이한 도깨비 김신 역을 맡아 위기의 순간마다 홀연히 나타나 연인을 구해내는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서복'에서 연기하는 기헌은 과거의 사건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안고 외부와 단절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전직 정보국 요원이다. 죽음을 앞두고 내일의 삶이 절실한 그는 과거 상사였던 안부장(조우진)으로부터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바로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라는 것.

서복을 차지하기 위한 여러 세력들의 추적으로부터 그를 보호하고 지키는 임무를 맡게 된 기헌 역을 맡은 공유는 서복과의 특별한 동행을 통해 점차 변화하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것은 물론, 정보국 요원다운 거침없는 액션과 여운 가득한 감성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서복'은 다음 달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