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시어머니 "채식하는 며느리 위해 요리 배운다"

작성 : 2020-11-06 13:28:38

조회 : 6647

이효리 시어머니 "채식하는 며느리 위해 요리 배운다"
이효리 이상순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이상순의 어머니가 채식하는 며느리 이효리를 위해 자연식 요리법을 배운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밥상'은 '버릴 것 하나 없다 - 어두, 육미 그리고 껍질'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최불암은 자연요리 연구가 박종숙 씨를 찾아갔다.

최불암은 박종숙 씨 옆에서 요리를 돕는 윤정희 씨를 보고 "칼질하는 것부터 배우시는 거냐"고 물었다.

박종숙 씨는 "이분은 이효리 씨의 시어머니, 이상순 씨의 엄마다. 워낙 요리를 좋아하셔서 저한테 1년 넘게 요리를 배우고 계신다"고 소개했다.

이효리

윤정희 씨는 요리를 배우는 이유가 며느리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효리가 채식을 한다. 자연식을 먹여보려고 요리를 배웠다"고 말해 남다른 며느리 사랑을 드러냈다.

최불암은 "며느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시어머니가 배워서 며느리에게 가르친다? 이런 일이 세상에"라고 감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