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화끈한 반격 예고…극과극 표정은 왜?

작성 : 2020-11-06 14:51:36

조회 : 477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화끈한 반격 예고…극과극 표정은 왜?
개천용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화끈한 반격을 펼친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6일, '급발진 콤비'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배성우 분)의 극과 극 분위기를 포착한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친부 폭행치사 사건에 이어 삼정시 3인조 사건 재심으로 본격적인 공조에 나선 두 사람이 시작부터 삐거덕거리는 상반된 분위기로 앞으로 펼쳐질 반란에 궁금증을 높인다.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과 생계형 기자 박삼수, 두 개천용의 고군분투는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궜다. 인생 역전의 기회 앞에서, 쌓아왔던 모든 것을 잃게 된 두 사람은 운명처럼 삼정시 3인조 사건과 마주했다. 각기 다른 목적을 안고 공조를 시작한 이들은 또 다른 벽에 부딪혔다. 재심을 막으려는 방해 세력을 포착한 것. 박태용과 박삼수가 그 배후에 강철우(김응수 분) 시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화끈한 반격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삼정시 3인조 사건에 대한 궁금증에 더욱 불을 지핀다. 재심을 위해 마이크를 들고 기자들 앞에 선 박태용. 또 한 번 견고한 사법 시스템의 판을 뒤엎기 위해 나선 그의 결연한 표정에서는 긴장감마저 흐른다. 반면, 박태용과 삼정시 3인조를 지켜보는 심드렁한 박삼수의 모습이 흥미롭다. 이들의 억울한 사연에 불같이 분노했던 그의 달라진 분위기가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 속 파이팅을 외치는 다섯 사람을 흐뭇하게 바라보는 기자 이유경(김주현 분)도 포착됐다. 과연 가진 것 하나 없는 이들이 의기투합해 기적을 이뤄낼 수 있을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개천용들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3회 방송에서는 삼정시 3인조 사건의 재심이 본격적으로 다뤄진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긴 세월 옥살이를 했던 세 사람은 용기를 내서 자신들의 무죄를 세상에 밝히고자 했다. 하지만, 가혹 행위로 거짓 진술을 만들었던 형사들과 재판에서 만나야 한다는 두려움에 재심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한 상황. 이들이 마음을 바꿔 박태용과 함께 사람들 앞에 선 이유는 무엇일지, 삼정시 3인조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박태용과 박삼수의 화끈한 반격이 펼쳐진다. 시작부터 만만치 않은 삼정시 3인조 사건의 재심을 어떻게 이끌어 나갈지, 이들의 반란을 방해하는 세력은 누구인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날아라 개천용' 3회는 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