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 현재 멈춤 상태"…정석용과 보내는 '짠한 추석'

작성 : 2020-11-09 09:03:31

조회 : 154

[스브스夜]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 현재 멈춤 상태"…정석용과 보내는 '짠한 추석'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임원희와 정석용이 솔로지만 괜찮아를 외쳤다.

8일에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쓸쓸한 명절을 보내는 임원희와 정석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임원희가 추석 연휴 동안 특별 DJ를 맡게 된 라디오 방송에 함께 출연했다. 라디오 방송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온 두 사람은 임원희 어머니가 주신 음식을 나눠 먹으며 시간을 보냈다.

이때 정석용은 임원희의 소개팅을 언급했다. 이에 임원희는 부러웠냐며 "여자분이 아까더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석용은 "사람인데 누가 아깝고 누가 덜 아깝겠냐"라며 "그런데 너무 예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모 벤져스는 "저게 아깝다는 이야기 아니냐"라고 웃었다. 정석용은 "예뻐서 좋은데 저렇게까지 예쁘시면 네가 어렵지 않을까 그런 느낌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석용은 현재 상황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임원희는 "뭐라고 해야 되지. 약간 멈춤? 멈춤 상태다"라고 했다. 임원희는 "뭘 하지도 않았어. 진행을 한 것도 아니고"라며 "거리두기 2.5단계가 되면서 코로나가 갈라놓은 그런 상태다"라고 밝혔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저 정도면 그냥 끝났다고 봐야 된다. 멈춤이라는 건 스톱, 끝난 거다"라고 했다.

그리고 정석용은 "넌 다양한 명절을 보냈을 거 아니냐. 난 나이밖에 없지만 넌 기혼일 때, 이혼일 때 결혼 전, 넌 한 대여섯 가지 나오겠다"라며 그가 경험한 다양한 명절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임원희는 어색한 미소만 지었다.

이어 임원희와 정석용은 솔로이기 때문에 좋은 점들을 열거하며 솔로예찬을 펼쳤다. 임원희는 "사고 싶은 게 있으면 그냥 다 산다. 기타도 사고 싶어서 2개나 더 샀다"라고 자랑했다. 이에 정석용은 "결혼한 사람들도 외롭다더라. 그럼 아예 혼자인 게 낫지 않냐"라고 솔로로서 좋은 점을 강조했다.

그리고 임원희는 "나는 솔로들의 우상이라는 말이 참 좋더라"라고 했고, 정석용은 "우상이면 아이돌 아니냐. 솔로들의 아이돌이다"라며 흐뭇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