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차예련, "남편 주상욱과 하루 전화 10통 기본…내 껌딱지"

작성 : 2020-11-09 23:48:36

조회 : 3222

'동상이몽2' 차예련, "남편 주상욱과 하루 전화 10통 기본…내 껌딱지"
동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의 넘치는 애정에 대해 밝혔다.

9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배우 차예련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주상욱 씨가 유명한 아내 껌딱지라고 하더라"라며 "전화 인터뷰를 하는 3시간 동안 계속 곁에서 훈수를 뒀다고 하던데"라고 했다.

그러자 차예련은 "하필이면 이동 중에 전화가 왔다. 3시간 통화를 했는데 내가 뭐라고 말을 하면 계속 자기 해명과 자기 어필을 하더라. 그래서 이럴 거면 오빠가 인터뷰를 해라 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예련은 "사실 남편한테 이벤트를 받아 본 적이 없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했더니 자기랑 사는 매일이 이벤트라고 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차예련은 제대로 된 프러포즈도 못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차예련은 남편 주상욱과 무전기를 살 계획도 했었다고 밝히며 "떨어져 있는 시간에 연락을 자주 하는데 하루에 전화 10통이 기본이다. 남들은 남편한테 마누라 보이라고 부를 정도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편이 사실 본인 스스로 예능감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연애하던 시절에는 많이 웃어주고 리액션도 잘해줬는데 지금은 아 또 하는구나 싶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