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골목식당' 곽시양, 닭떡볶이에 '불호'…백종원, "호불호 갈려도 특별한 맛 유지해야" 당부

작성 : 2020-11-12 09:28:54

조회 : 175

[스브스夜] '골목식당' 곽시양, 닭떡볶이에 '불호'…백종원, "호불호 갈려도 특별한 맛 유지해야" 당부
골목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상도동 골목상권의 솔루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11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상도동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닭떡볶이집에는 배우 곽시양이 특별한 손님으로 방문했다. 특히 정인선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곽시양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김성주는 곽시양에 대해 "작품에서 셰프 역할을 여러 번 해서 요리를 즐기고 실력도 좋다고 하더라"라며 "그런데 닭볶음탕을 더 좋아한다고 해서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곽시양은 "굉장히 독특한 떡볶이에 호불호가 갈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데 난 거짓말하는 건 싫어하기 때문에 솔직하게 말하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잠시 후 닭떡볶이가 등장하고 곽시양은 함께 온 본부장과 함께 시식에 돌입했다. 그런데 그는 쉽게 닭떡볶이에 대해 평가를 내리지 못했다. 그는 "이게 뭐지? 잘 모르겠다"라며 "동네 분식점, 학교 앞에서 파는 떡볶이 맛인데 끝 맛이 다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맛있긴 하다. 그런데 술이 안 당기는 맛이다"라며 사장님에게 다진 마늘이 있는지 물었다. 이를 보던 백종원과 김성주는 절망했다.

이에 백종원은 급히 정인선에게 연락을 해 "지금 다진 마늘을 넣으면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너는 거다. 참기름과 김가루를 넣어라"라고 지시했다.

이에 정인선은 급히 다진 마늘 대신 닭떡볶이에 김가루와 참기름 추가했다. 이를 보던 곽시양은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처음과 완전히 다른 비주얼에 그는 다시 한번 시식을 시작했다.

그러나 곽시양은 선뜻 평가를 내리지 못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자꾸 평가를 하려고 해서 그럴 수 있다"라며 "그런데 난 김을 안 넣은 게 더 나은 거 같다. 참기름도 굳이 싶다"라고 했다.

밥까지 비벼먹으며 3단계의 닭떡볶이를 모두 시식해 본 곽시양은 "정확하게 무슨 맛이라고 표현을 못하겠다. 베이스는 떡볶이다. 그런데 닭을 씹으면 씹을수록 맛이 또 있다"라며 "맛이 없는 건 아니다"라고 총평했다.

이에 김성주는 "곽시양 씨와 본부장님의 평가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며 "앞으로 오시는 분들 중 100%가 다 만족하지는 않을 거다"라고 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우리가 착각하고 끝날 뻔했다"라며 "그래도 분명 호의 비율이 더 높을 거다. 우리도 처음에는 5:5로 호불호가 갈렸잖냐"라고 했다. 김성주는 "좋아하는 분들이 더 많이 오셔서 즐겨주시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닭떡볶이집을 방문해 호불호가 갈려도 흔들리지 말고 지금의 특별한 맛을 끝까지 고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곽시양은 라면집에도 방문했다. 그는 라면집의 라면에 대해 "진짜 일본에서 먹는 라멘 같다. 가격도 4000원이면 정말 싸다"라며 국물까지 싹 비워냈다.

이날 솔루션을 마친 닭떡볶이 사장님은 "요식업 9년 중 지난 한 달이 가장 길었지만 좋았던 시간이다. 사실 난 유명해지고 장사가 잘되고 그런 거에는 관심이 없다"라며 "대표님을 만나서 장사 철학이나 마인드를 배워서 사업하는 내 아이에게 전해주고 싶었다. 나의 음식을 찾아주는 한 분을 위해 중심을 지켜야 한다는 말이 인상적이었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국숫집 사장님은 자신의 과거 국수에 79점을 주며 솔루션 후 완성된 국수는 100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사장님은 "영원한 나의 로또님 감사하고 새로운 것도 많이 배웠다"라며 백종원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눈물 날 거 같아서 이제 그만 할래"라며 "평생 이 맛을 유지하고 장사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라면집 사장님들은 오랫동안 걸어두었던 간판을 떼어내고 라면집 간판을 새롭게 달았다. 그리고 자신들을 응원하기 위해 먼 곳에서도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남편 사장님은 "그동안 오래 사업을 하다 보니까 서비스업에는 특화가 못되었던 거 같다. 성격도 그렇고. 이제는 새로운 빛을 봤으니까 서비스업에 맞는 태도와 모습으로 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