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5배 이상 상승"…'골목식당' 상도동 골목 편, 성공적 마무리

작성 : 2020-11-12 09:43:54

조회 : 810

"매출 5배 이상 상승"…'골목식당' 상도동 골목 편, 성공적 마무리
골목식당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이 상도동 골목 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에서는 상도동 골목 식당들의 최종 점검이 진행됐다.

라면집으로 변신한 하와이안 주먹밥집은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남편 사장님은 아직 어색해하면서도 친절한 접객 태도로 눈길을 끌었고 방문한 손님들은 '백종원표 레시피'가 가미된 라면에 호평을 쏟아냈다.

잔치국숫집은 레시피의 문제점이 발견되며 비빔국수를 뺀 채 점심장사를 시작했다. 사장님의 쌍둥이 두 아들까지 투입된 가운데, 손님들은 "맛있고, 양이 많아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호불호의 끝판왕' 닭떡볶이집에는 "닭볶음탕이 최애 요리"라고 밝힌 배우 곽시양이 '미리시식단'으로 등장했다. 곽시양은 맛을 보며 침묵을 이어가더니 "술이 당기지 않는다"며 정인선처럼 다진 마늘을 찾아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정인선이 투입되어 참기름과 김가루 토핑을 선보였지만, 곽시양은 "냄새는 확 바뀌었는데, 김 안 넣은 것이 더 낫다"는 솔직한 평을 남겼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곽시양은 닭떡볶이에 대해서는 "무슨 맛이라 평할 수 없지만, 씹을수록 맛있다"며 그릇을 깨끗이 비워냈다. 이후 라면집까지 간 곽시양은 남다른 먹방으로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상도동 골목식당들은 방송 전과 비교해 매출이 최대 5배 이상 올랐다고 밝히며 앞으로의 '꽃길 장사'를 예고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