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정수정, 본명으로 날갯짓하는 성장형 배우

작성 : 2020-11-12 12:13:23

조회 : 239

크리스탈→정수정, 본명으로 날갯짓하는 성장형 배우
정수정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정수정이 도전의 도전을 거듭하며 성장형 배우로 날갯짓을 하고 있다.

2009년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로 데뷔한 정수정은 독특한 음악과 독보적인 퍼포먼스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으며 K-POP의 위상을 드높였다.

가수 활동에 그치지 않고 2010년 MBC '볼수록 애교만점'을 통해 연기에 입문했다. 걸그룹 활동 당시에는 영어 이름인 크리스탈을 사용했다면 연기 활동부터는 한국명인 정수정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했다.

연기 도전 후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SBS '상속자들',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tvN '하백의 신부' 등 다양한 직업군과 캐릭터를 맡아왔다.

이 같은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던 정수정은 2017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연기자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극 중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의 든든한 여자친구이자 밝은 에너지를 가진 한의대생 김지호 캐릭터를 맡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연스러운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리는 것과 동시에 정수정 특유의 당당하고 솔직한 매력이 담겨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었기 때문. 또한 배역을 위해 데뷔 후 처음으로 단발 헤어 스타일링에 도전하며 이미지 변신을 꾀했고, 이별하고 재회하는 연인의 애틋한 감정까지 현실적으로 그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어 OCN '플레이어'에서는 뒷골목의 유명 드라이버이자 걸크러시 매력을 지닌 차아령으로 분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카체이싱을 비롯해 거친 액션 신을 가뿐히 소화해 짜릿한 쾌감을 안기는가 하면 무심한 표정에 정곡을 찌르는 시니컬한 말투로 보는 이들에게 사이다 웃음을 선사하기도. 또한, 극 후반부에서는 과거의 상처를 극복하고 동료에게 마음을 여는 차아령의 내면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표현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정수정은 현재 방영 중인 OCN 드라마틱시네마 '써치'에서 절도 있는 몸짓과 카리스마 있는 눈빛의 엘리트 군인 손예림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처음 군인 역할에 도전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총을 잡는 자세, 눈빛, 말투, 가지런히 넘겨 묶은 헤어스타일까지 손예림 그 자체로 소화하며 연기자로서의 진가를 증명했다.

더불어 정수정은 오늘(12일) 개봉하는 영화 '애비규환'으로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꾀한다. 영화 '애비규환'(감독 최하나, 제작 아토ATO·모토MOTTO)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로, 정수정은 주인공 토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정수정은 임산부 역 도전이라는 난제에도 스크린 데뷔작이라는 것이 무색할 만큼 스타일링부터 자세와 표정, 연기까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길 예정이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