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란 "사기당한 돈만 총 40억…유명 연예인도 안 갚아"

작성 : 2020-11-16 11:36:44

조회 : 28683

최란 "사기당한 돈만 총 40억…유명 연예인도 안 갚아"
최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여배우X스타 농구선수 1호 커플, 최란♥이충희 부부가 우여곡절 많았던 결혼 생활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될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최란♥이충희 부부가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이충희는 연예계 큰손으로 유명한 최란에게 받은 이벤트를 공개했다. 이충희는 "아내가 B사의 최고급 외제차를 일시불로 선물해준 것은 물론, 감독 재계약이 불발되자 기죽지 말라며 현금 1억을 통장에 넣어주더라"고 고백해 상상을 초월하는 스케일로 감탄을 자아냈다.

최란♥이충희 부부는 그동안 겪었던 금전 거래와 관련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최란은 "마음이 약해 주변 사람들에게 돈을 꽤 많이 빌려줬다. 그런데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하다못해 이름만 들으면 아는 유명 연예인까지도 내 돈을 갚지 않더라. 결국 사람에 질려 제주도로 이사를 갔다"며 마음고생한 사연을 전했다.

또 재테크의 여왕으로 알려진 최란은 "지금까지 사기당한 돈만 총 30~40억 원이다. 믿었던 지인에게 배신당해 미국까지 날아간 적도 있다. 딸의 유학 생활을 위해 미국의 지인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줬는데 알고 보니 생활비로 다 썼더라"고 고백했다.

최란♥이충희 부부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는 1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