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차예련 "남편 주상욱의 2차는 집에서…주종에 맞춰 술상 준비한다"

작성 : 2020-11-16 23:43:56

조회 : 263

'동상이몽2' 차예련 "남편 주상욱의 2차는 집에서…주종에 맞춰 술상 준비한다"
동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차예련이 남편의 술버릇을 공개했다.

16일에 방송된 SBS (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차예련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술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남편들이 오늘 다 나왔다"라며 "차예련 씨도 주상욱 씨의 술버릇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던데 무슨 이야기냐"라고 물었다.

이에 차예련은 "우리 남편은 소주 2,3병이 주량이다. 매일매일 마신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차예련은 "그런데 술을 끝까지 먹는다. 빨리 마시고 끝까지 마시는데 그래서 2차는 무조건 집으로 온다. 만취한 친구들과 시간 관계없이 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차예련은 "남편이 온다고 하면 주종이 뭔지 물어보고 거기에 맞춰서 술상을 차려준다"라고 말했고, 이에 술을 좋아하는 남편들은 주상욱에 대한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다음 날에도 잔소리를 하지 않는다는 차예련은 "어디 나가서 새벽까지 먹으면 걱정되니까 그럴 바에는 내가 술상을 차려주겠다 싶었다"라고 했다.

믿을 수 없다는 남편들의 시선에 차예련은 "우리 남편은 정말 가정적이다. 무조건 가족이 우선이다"라며 "내가 술상을 차린다고 하지만 거꾸로 생각하면 남편은 내가 신경 쓰는 게 싫어서 나에게 허락을 받는 거다. 자기가 살 방법을 터득하고 나에게 맞춰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지호는 "너무 대단하다. 대변도 정말 잘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송창의 또한 부러움에 어찌할 바를 몰랐다. 이에 김구라는 "주상욱 씨는 껌딱지 모드로 아내 옆에서 매일 사는데 송창의 씨는 그게 될 거 같냐? 못하잖냐"라며 "다 자기한테 맞춰서 사는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