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사유리 "미혼모가 되는 것, 쉽지도 부끄럽지도 않은 결정"…직접 전한 소감

작성 : 2020-11-17 09:24:21

조회 : 380

'출산' 사유리 "미혼모가 되는 것, 쉽지도 부끄럽지도 않은 결정"…직접 전한 소감
사유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가 되어 아들을 출산한 소감을 전했다.

사유리는 16일 자신의 SNS에 만삭 당시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한국어, 영어, 일본어로 출산 소감을 밝혔다. 일본에서 정자 기증으로 임신한 사유리는 지난 4일 아들을 출산했다.

사유리는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습니다"라는 한국어 소감을 남겼다.

영어 소감에서는 "미혼모가 되는 것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부끄러운 결정도 아니었다"라는 신념을 전함과 동시에 "날 자랑스러운 엄마로 만들어준 아들에게 고맙다"라는 애틋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사유리는 병원에서 자신의 난소 나이가 48세이며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가질 수 없다는 진단을 받은 후, 일본에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유리의 출산 소식에 연예계 동료들의 축하가 이어졌다. 사유리의 SNS의 글에 방송인 장영란, 이상민, 송은이, 채리나, 이지혜, 양미라, 샘 해밍턴 등이 댓글을 달며 축하 인사를 남겼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