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프듀 조작' 수혜 연습생 공개 안한 이유?..."그들도 피해자"

작성 : 2020-11-18 13:40:10

조회 : 472

법원, '프듀 조작' 수혜 연습생 공개 안한 이유?..."그들도 피해자"
프로듀스 프듀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Mnet '프로듀스 101' 제작진의 문자투표 조작으로 데뷔하지 못한 피해 연습생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다만 재판부는 문자 투표 조작으로 순위가 올라가서 데뷔의 기회를 얻게 된 수혜 연습생들은 밝히지 않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18일 오전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PD 등의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며 "고민 끝에 피해 연습생은 공개하되, 순위가 유리하게 조작된 연습생은 공개하지 않기로 하는 차선을 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프로듀스 101'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이 억울하게 탈락시킨 연습생은 시즌 1에서 김수현, 서혜림 등이었고, 시즌2에서는 성현우가 있었다. 또 시즌2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강동호가 탈락했고, 시즌3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이가은과 한초원이 탈락했다.

시즌 4 1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앙자르디디모데가 탈락됐고, 시즌4 3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김국헌, 이진우가 탈락됐다. 시즌4 4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는 구정모, 이진혁, 금동현이 떨어졌다.

재판부는 순위가 유리하게 조작된 연습생들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서 재판부는 "피고인들에 의해 순위가 유리하게 조작된 연습생 역시 자신의 순위가 조작됐다는 걸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이들도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 이름을 밝히게 되면 정작 순위 조작 행위를 한 피고인을 대신해 희생양이 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재판부는 "사건 범행으로 방송 프로그램 공정성이 훼손됐고,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습생과 시청자를 속이고 농락하는 결과가 야기됐을 뿐만 아니라 일부 연습생은 정식 데뷔해 가수가 될 수 있는 기회를 부당하게 박탈당했다."고 꼬집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