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의혹 받은 송하예 "1위 하기 싫다"

작성 : 2020-11-18 17:48:07

조회 : 636

사재기 의혹 받은 송하예 "1위 하기 싫다"
송하예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은 가수 송하예가 "1위를 하고 싶지 않다."는 고민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송하예는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 지난해 발매한 앨범 '니소식'으로 음원 차트 1위를 기록한 뒤 사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심경을 고백할 예정이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송하예는 MC 김원희가 "'1위 하기 싫어요'라는 사연을 보내왔다."고 말을 꺼내자 "'비정상적인 루트로 잘 됐다', '사재기다"'는 말이 있다. 행복하다는 생각을 안 해봤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앞서 블락비 박경은 송하예를 포함한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나도 사재기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가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벌금형의 약식명령에 처해졌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