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이혼, 족쇄 풀린 느낌…혼인신고 함부로 하지 말길"

작성 : 2020-11-19 18:48:28

조회 : 543

낸시랭 "이혼, 족쇄 풀린 느낌…혼인신고 함부로 하지 말길"
낸시랭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낸시랭이 아티스트로 돌아왔다.

낸시랭의 초대전 '스칼렛 페어리(Scarlet Fairy)' 관련 기자간담회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양화로 진산갤러리에서 열렸다.

낸시랭은 자신이 겪은 아픔을 바탕으로 같은 경험을 하고 있는 전 세계 여성들의 삶과 사회적 위치에 대한 물음을 담은 '스칼렛'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스칼렛' 시리즈를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개인사적으로 포르노 리벤지, 가정폭행 등 한 여성이 겪을 수 있는 모든 걸 겪었다. 그런 것들이 어느 순간 나 혼자만의 고통이 아니라 전 세계 여성들이 모두 받는 고통이라는 고민을 하게 됐다. 그런 불합리한 고통을 당하는 여성에 대해 내가 생각하는 진지한 질문을 작품으로 펼쳐오고 있다"고 밝혔다.

낸시랭

낸시랭은 지난 2017년 전준주(왕진진)와 혼인 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그러나 1년 만인 2018년 전 씨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협박과 지속적인 감금,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지난해 4월 전 씨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고, 상해·특수협박·특수폭행·강요 등 12개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9월 이혼 청구가 인용되며 기나긴 법적 공방은 막을 내렸다. 법원은 낸시랭이 낸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며 낸시랭에게 위자료 5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전 씨는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낸시랭은 "서류상으로 3년 만에 이혼 결정이 났다. 변호사가 잘해주셨다.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지만, 이혼이 되고 나니 족쇄가 풀어진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5천만 원의 위자료 판결도 났다. 변호사 말을 들어보니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위자료라고 하더라. 그 사람(전 남편)이 빈털터리라서 위자료를 실제로 받긴 힘들지만, 변호사는 그 사람이 낸시랭에 얼마나 나쁜 일을 했는지에 대한 반증으로 위자료 청구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 나는 빠른 이혼과 위자료를 위해 소송을 진행했고, 100% 승소했다."고 전했다.

낸시랭

낸시랭은 "이번 판결로 인해서 많은 위로가 됐고, 속이 시원하다. 서류 하나를 받는다는 것이 이렇게 힘들더라. 사실 난 웨딩드레스도 입지 않았고, 결혼식도 하지 않았다. 그 사람이 요구해서 용산구청에 가서 10분 만에 혼인신고만 한 것인데, 그게 이혼을 할 때는 이렇게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자신의 선택이 남긴 뼈아픈 교훈을 돌이켜봤다.

미혼 여성들을 위한 조언도 남겼다. 낸시랭은 "일단 혼인신고 하지 말고 서로 좋으면 같이 살아라. 서로 사랑한다면 일단 같이 살고, 여성들의 로망인 웨딩드레스도 입고, 결혼식은 꼭 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가족과 함께 행복도 느껴라"라고 말했다.

이어 "혼인신고를 꼭 해야 한다면 몇 년 뒤에 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천천히 해도 된다. 내가 웃픈 이야기를 하게 됐는데, 많은 것을 겪은 왕언니 입장에서 하는 말이다"라고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을 전했다.

<사진 = 백승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