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공연 못하는 상황에 좌절...멤버들이 위로 해줬다"

작성 : 2020-11-20 14:36:45

조회 : 122

방탄소년단 지민 "공연 못하는 상황에 좌절...멤버들이 위로 해줬다"
지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월드투어 일정을 취소하는 상황에 놓였던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새 앨범 'BE(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지민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월드투어가 취소되면서 이미 좌절을 했으나 옆에 있던 멤버들이 위로가 되어줬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지민은 "공연을 하며 팬분들을 만나는 게 나에게 큰 의미였는데 이런 상황이 되니 '내가 뭔지 모르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러다가 이번 앨범 작업을 하게 됐는데 멤버들과 얘기도 나누고 술 한잔을 했던 게 큰 위로가 됐다. 다시 내가 왜 이렇게 이 일을 좋아하고 열심히 하고 싶은지 되돌아 보게 되면서 좌절했던 곳에서 일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서 제이홉은 "올초부터 많은 걸 이룬 한해였다. '맵 오브더 소울'부터 '다이너마이트', 앨범 '비'까지 마무리를 지으면서 정말 잊을 수 없는 한해였고, 터닝 포인트가 됐다."면서 "슈가형이 이 자리에 없으니까 더 허전함이 느껴진다. 건강한 게 가장 큰 목표"라고 손꼽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Deluxe Edition)는 코로나 19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방탄소년단이 전하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곡 작업부터 구성, 콘셉트, 디자인, 뮤직비디오까지 앨범 전반에 멤버들이 적극 참여했다는 특징이 있다.

발매한다. 지난 2월 '온전한 나'의 모습을 찾기 위한 이야기를 담은 정규앨범 4집 'MAP OF THE SOUL : 7'과 지난 8월 전 세계에 활력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하며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 정상에 오른 'Dynamite' 에 이어 다시 새로운 이야기로 돌아왔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 'BE'는 오늘(20일) 오후 2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