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정글의 법칙' 헬머니 김수미, '알밤 가마솥밥' 완성…병만족 "정글서 밥이라니" 감탄

작성 : 2020-11-21 22:16:41

조회 : 181

[스브스夜] '정글의 법칙' 헬머니 김수미, '알밤 가마솥밥' 완성…병만족 "정글서 밥이라니" 감탄
정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헬머니 김수미가 정글에서 가마솥밥을 완성했다.

21일에 방송된 SBS (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을 위해 엄마 요리를 준비하는 김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두 팀으로 나뉘어 헬머니 김수미가 요리를 만들 재첩과 연어를 채집했다. 그리고 병만족은 만약을 대비한 트랩으로 퉁가리까지 잡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병만은 김수미를 위해 계속 튀어 오르는 퉁가리를 금세 손질까지 마쳤다. 이에 김수미는 병만족이 모아 온 재료들로 정글 밥상을 준비했다.

가장 먼저 가마솥에 알밤을 넣고 함께 밥을 지었다. 그리고 새우젓을 넣은 달걀찜도 가마솥에 함께 넣어 익혔다.

그 사이 김수미는 또 다른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둥근 호박을 큼직하게 썰고 여기에 김수미가 손수 챙겨 온 새우젓과 고춧가루를 넣어 새우젓 둥근 호박 지짐을 만들었다.

헬머니 김수미가 요리를 하는 동안 양지일은 수셰프로 활약했다. 다양한 요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양지일은 김수미의 말을 척하면 척하고 알아들었다.

한식, 양식, 중식, 일식,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보유한 양지일은 김수미의 손발이 되어 정성스레 그를 보필했다.

이에 김수미는 "나는 자격증도 없고 그냥 할머니고 엄마다"라며 "그래도 만약 전쟁 중이고 내가 엄마고 병만이가 아들이다 라고 생각했을 때 절대 안 굶길 거다 이런 마음으로 요리를 하는 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 알밤이 잘 익은 가마솥 밥이 공개됐다. 이에 병만족은 "정글에서 밥이라니. 그것도 가마솥밥이라니 믿을 수가 없다"라고 감탄했다. 특히 김수미는 밥을 모두 퍼낸 후 누룽지에 물을 부어 눌은밥까지 만들어 모두의 기대를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