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런닝맨' 이지아X김소연X유진, 예능감 폭발 '예능 최상위층' 등극

작성 : 2020-11-23 09:17:54

조회 : 314

[스브스夜] '런닝맨' 이지아X김소연X유진, 예능감 폭발 '예능 최상위층' 등극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펜트하우스 배우들이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22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펜트하우스' 특집으로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주역들과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펜트하우스'의 이지아, 김소연, 유진, 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해 멤버들과 레이스를 펼쳤다.

이에 게스트들과 멤버들은 가장 먼저 철봉 매달리기로 힘 대결을 펼쳤다. 가장 먼저 유진과 김소연이 맞붙었다. 철봉 매달리기 같은 것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던 유진은 철봉에 올라가서 떨어질 줄 몰랐다.

그게 반해 김소연은 철봉에 매달리는 것조차 힘들어 쩔쩔맸다. 두 사람의 대결은 제대로 시작해보지도 않고 유진의 승리로 끝났다.

다음으로 송지효는 전소민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이지아와 대결했다. 이지아는 철봉에 오르기도 전에 "벌써 현기증이 난다"라며 난감해했다. 그리고 철봉에 오르는 내내 "아후 진짜"라며 탄식했다.

이를 보던 유재석은 "진짜 짜증 나죠?"라며 "이거 왜 스케줄을 잡아가지고. 아후 짜증 나 그랬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지아는 "어떻게 마음의 소리가 들리나요?"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지아는 송지효와 막상막하의 대결을 펼쳤다. 사투 끝에 송지효의 승리로 끝났지만 철봉에 오르기 전과 다르게 승부욕 넘치는 이지아의 모습이 관심을 모았다.

다음 대결은 평정심 대결이었다. 리코더를 물고 있는 상태로 상대의 공격을 버티며 리코더 소리를 오랫동안 내지 않으면 승리하는 대결. 여성 멤버들의 대결에 앞서 전소민의 수상한 행동을 멤버들이 발견했다.

유재석은 전소민의 리코더를 빼앗았고, 전기 테이프로 구멍을 막아 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런 건 우리끼리 있을 때나 하는 거야"라고 했고, 게스트들은 전소민의 행동에 깜짝 놀랐다.

이지아는 전소민의 반칙성 행동에 "제가 볼 땐 펜트하우스보다 여기가 더 심한 거 같아요"라고 했고, 하하는 "거긴 가상이고 여긴 현실이다. 여기가 훨씬 심하다"라고 공감했다.

이 대결에서도 '펜트하우스' 배우들의 활약이 이어졌다.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기도 전에 이지아는 웃음이 터져버렸다. 하지만 매번 음계를 손으로 짚어가며 진지한 자세를 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진짜 열심히 하시네. 활약이 굉장히 마음에 든다"라고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유진은 철봉에 이어 평정심 대결에서도 최강자였다. 간지럼을 전혀 안 타는 유진은 송지효의 어떤 공격에도 끄떡 않았다. 어느 때보다 공격에 진심인 송지효를 본 이광수는 "지효 누나 분장을 저렇게 하니까 못돼 졌다"라고 했다.

이에 비해 김소연은 송지효를 공격하면서 자신이 더 괴로워했다. 이를 본 멤버들은 "왜 그러는 거야. 왜 본인이 공격을 포기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소연은 "간지럽히려고 하니까 내가 소름이 돋는다"라며 어쩔 줄을 몰라했다. 그리고 김소연은 난데없이 상대 선수를 향해 "이겼습니다"라고 셀프 승리를 발표해 폭소를 자아냈다.